로그인 상태유지
FX뉴스
중계사뉴스
주요뉴스
마켓시황
XM
FXTM
NORD FX

 
코로나19 우려에 달러 가치 급등
작성일 : 20-03-21 22:45
작성자 : FXIN   추천 : 0   비추천 : 0  

코로나 바이러스 달러 강세.jpg



뉴욕, 3월20일 (로이터) - 시장 스트레스를 완화하기 위한 전 세계 중앙은행들의 조치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둔화 우려에 달러 수요가 늘며 달러가 19일(현지시간) 랠리를 나타냈다.

달러지수는 이날 장 후반 2.0% 오른 102.73으로, 2017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간으로는 4% 상승했다.

모넥스유럽의 시몬 하비 시장 애널리스트는 "외환시장에서 이전 시장 혼란 속에서 잘 작동했던 G10통화에 초점이 맞춰지며 이날도 달러 강세가 지속됐다"고 말했다.

유로/달러는 2.15% 절하됐다. 달러/스위스 프랑은 1.9%, 달러/엔은 2.63% 상승했다.

달러가 강세를 나타내면서 몇몇 통화들은 수년래 최저치로 하락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의 부양 조치에도 트레이더들이 유로 매도를 서두르면서 유로 가치는 2017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ECB는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으로 7500억유로 규모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최근 글로벌 중앙은행들이 수십억 달러 규모의 긴급 유동성 투입과 스와프 라인 강화에 나섰지만 달러 자금 압박은 여전히 심화되고 있다.

영란은행(BOE)이 금리를 0.1%로 인하하고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확대했지만 파운드 가치는 0.72% 하락했다.






 
   

 


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을 위한 참고자료이며, 회사는 그 내용상의 오류, 지연 등에 대해서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따라서 투자판단의 최종 정보를 열람한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무단으로 재배포 및 재활용 할 수 없습니다.
담당자: 박관호 사업자번호: 757-81-01273 상호 : 바른투자자문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