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상태유지
FX뉴스
중계사뉴스
주요뉴스
마켓시황
XM
FXTM
NORD FX

 
달러, 獨 지표 부진에 유로 대비 3년래 최고치
작성일 : 20-02-19 00:00
작성자 : FXIN   추천 : 0   비추천 : 0  

fx마진 미국달러 최고치.jpg

뉴욕, 2월19일 (로이터) - 독일 경기심리지수가 예상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달러가 18일(현지시간) 유로 대비 3년여래 최고치로 상승했다.

유로/달러는 이날 장 후반 0.38% 하락한 1.0793달러를 기록하며, 2017년 4월 이후 최저치인 1.08달러 아래로 하락했다.

이날 독일 유럽경제연구센터(ZEW) 발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무역을 위축시킬 것이라는 우려에 이번달 투자자들의 심리가 예상보다 더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 부진이 제조업체들을 불황으로 이끌면서 독일 경제가 상반기에 모멘텀을 더 잃을 것이라는 전망을 확대했다.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전 세계의 공급망을 해치고 1분기 독일 성장률을 낮출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올해 들어 유로는 달러 대비 3.7% 절하됐다.

반면 달러지수는 4개월반래 최고치를 유지하며 미국 경제가 다른 나라들에 비해 회복력이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19일 1월28-29일 통화정책회의 회의록을 발간할 예정이다.

이날 역외 위안 가치는 0.3% 하락한 7.0109를 나타냈다.

 

 

 

 


 
   

 


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을 위한 참고자료이며, 회사는 그 내용상의 오류, 지연 등에 대해서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따라서 투자판단의 최종 정보를 열람한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무단으로 재배포 및 재활용 할 수 없습니다.
담당자: 박관호 사업자번호: 757-81-01273 상호 : 바른투자자문
모바일